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63)
신제품 (688)
조명+입체 (305)
트렌드+디자인 (245)
Big Print (180)
News (177)
최근 많이 본 기사
이미지 보정 작업할 수 있는...
누리꿈 스퀘어 사인시스템
서울스퀘어 미디어파사드
회전롤러 적용한 신개념 가로...
룩센토 LED 집어등
똑똑하게 지하철 광고의 재탄...
AC-LED와 DC-LED의 차이점은...
경기도 수원 광교 카페 거리
내구성과 주목성이 높은 라운...
광고 사이즈 차별화, 안정성...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기타
시그널로 네온사인에 마침표를 찍어주세요
2005-07-01 |   지면 발행 ( 2005년 7월호 - 전체 보기 )

사인은 눈길을 끄는데 성공해야 한다. 주목도를 높이기 위한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 광원을 이용하는 것이 가장 대표적이다. 네온사인은 그 자체만으로도 훌륭한 주목도를 보장하지만 거리에는 경쟁자들이 너무 많다. 순간적으로 발광하는 시그널은 차별화한 네온사인을 제작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이번 달에는 시그널에 대해 알아본다.


시그널은 네온사인 외부 윤곽이나 네온관 뒷부분에 부착해 주목도를 더욱 높일 수 있다.
사진기 플래시에서 사용하는 스트로보(strobo) 일종

시그널은 크세논(Xenon) 램프와 발광을 제어하는 전자회로로 구성한다. 크세논 램프는 크세논가스 속에서 일어나는 방전에 의한 발광을 이용한 램프다. 이 램프는 각종 광원 중에서 자연광에 가장 가까운 빛을 내는데, 석영관(石英管) 속에 전극 한 쌍을 넣고 전극 사이에 방전이 일어나게 한다. 보통 발광효율은 1W당 20~40루멘(lm)으로, 백열전구 효율인 1W당 10~20루멘에 비해 훨씬 높은 것이 특징이다. 또 점광원을 얻을 수 있는 점과 자연광에 가까운 특성을 이용해 영화촬영용 광원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런 곳에 사용하는 것은 대형 램프고, 소형은 카메라에 부착해 촬영용 스트로보 광원으로 사용한다. 플래시가 그것이다. 사인업계에서도 크세논 램프를 많이 이용한다. 시그널이 대표적인데, 시그널은 크세논 램프를 소형 점광원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바다 노래방 측은 “시그널을 부착한 전면 플렉스 사인과 돌출 네온사인으로 매장 외관을 꾸몄다. 노래방을 찾는 손님들이 사인에 별이 쏟아지는 것 같다고 좋아한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제품을 고를 때는 방수 성능 꼼꼼히 따져야

보통 사인시장에서 많이 쓰는 시그널은 2초에 약 3번 정도 발광한다. 램프에 주입하는 크세논 가스는 백색광을 표출하는 특성이 있으므로 필요한 컬러는 컬러 커버를 씌워 표현한다. 시장에서는 적색, 청색, 녹색, 노랑색, 백색 등을 판매하고 있다. 시그널을 판매하는 업체에서는 “1년 이상 사용할 수 있어야 합격”이라고 공통적으로 설명한다. 서울 을지로에서 시그널을 판매하는 제일전구조명상사 김정환 대표는 “일부 저가 수입품들은 수명이 일년에 못미처 사인제작자들을 곤란하게 할 수 있다”고 귀띔한다.
시그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방수다. 전자 제품은 기본적으로 습기와는 친하지 않다. 시그널 전문제조업체인 진명스트로브 백순욱 대표는 “특히 시그널 내부에는 점멸을 제어하는 전자회로가 들어있기 때문에 제품 전체를 방수 처리해 제작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시그널은 완제품 형태로 판매하므로 사인 제작자들이 제품 사용 방법에 크게 주의해야 할 점은 없다. 방수 성능을 꼼꼼히 따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정세혁 기자_jsh3887@signmunhwa.co.kr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이전 페이지
분류: 기타
2005년 7월호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