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76)
신제품 (830)
조명+입체 (346)
트렌드+디자인 (318)
News (252)
Big Print (223)
최근 많이 본 기사
종로·을지로 ‘오래가게’의...
이미지 보정 작업할 수 있는...
AD STARS 2019 옥외부문 수상...
2020년에도 주목해야할 이슈
위례 신도시의 간판
비스콤 이탈리아 2019
벤앤제리스 팝업 스토어 ‘B...
AC-LED와 DC-LED의 차이점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준 짭...
‘찾아가는 카카오페이’ 캠...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Big Print
영역을 넓혀 가는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
잠재력을 넘어 성장하는 시장성
글 편집부 2019-09-03 오전 9:05:44 |   지면 발행 ( 2019년 9월호 - 전체 보기 )



지난 10년간 텍스타일 프린팅 분야에서 디지털 기술은 계속해서 발전했다. 물론, 여전히 디지털 프린팅의 비중이 높은 것은 아니지만 아날로그 생산 방식과 격차를 줄이기 위해 사업 전반에서 집약적인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다. 앞으로 디지털 방식의 텍스타일 프린팅은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 해외 사례를 통해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 시장성에 대해서 알아보자.


▲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을 최대한 활용하려면 그 한계와 가능성을 제대로 이해해야 한다.

아날로그와 디지털 방식


현재 텍스타일 프린팅의 대부분은 아날로그 방식이다. 토머스 제퍼슨 대학교 디자인 서피스 이미징 전문센터 히토시 우지에(Hitoshi Ujiie)소장은 “전 세계 텍스타일 중 5.5%만이 디지털 프린팅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라며 “94.5%는 여전히 아날로그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그는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을 사용하는 5.5%를 지역별로 나눠보면, 유럽이 38.5%, 아시아가 37%, 북아메리카가 9.6%, 남아메리카가 5%, 중동이 4.4%, 아프리카가 3.5%, 호주가 2%를 차지한다”라고 덧붙였다.

아날로그 방식인 로터리 프린팅 공정에서는 인쇄물의 각 컬러를 각각 준비해야 한다. 예를 들어, 네 개의 컬러가 있다면, 각각의 개별 스크린이 필요한 것이다. 그다음 중공 롤러(hollow rollers; 속이 빈 롤러)로 스크린을 감싼 다음 잉크를 공급한다. 롤러가 텍스타일 표면을 가로지르는 동안 스퀴지가 스크린 패턴을 밖으로 밀어낸다. 그러면 스크린이 여러 롤러는 통과하며, 완전히 아래로 다 내려가면 장력이 가해지면서 인쇄된 결과물이 나오게 된다.

반면, 디지털 프린팅 방식은 전사 인쇄의 경우, 프린터 헤드가 종이에 직접 프린트 컬러를 인쇄하는 데스크톱 프린터와 매우 비슷하다. 그리고 다이렉트 텍스타일 방식은 원단을 스크린이나 롤러가 아니라, 프린터에 한 번 통과하는 것만으로 모든 색을 인쇄할 수 있다. 사실 출력 메커니즘을 생각하면 이 방식이 훨씬 더 복잡하다.

원단에 색이 접착되기 위해선 텍스타일 섬유와 화학적으로 반응해야 하기 때문이다. 표면적으로 보이는 과정은 아날로그 방식보다 간단하지만, 기술적인 측면은 보면 복잡하다. 원단과 잉크의 화학 반응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서로 결합할 수 있도록 표면에 전처리 작업을 하거나(잉크가 고정될 수 있도록) 인쇄된 텍스타일에 후처리 작업이 필수적이다.

로터리 프린팅보다 생산 비용이 많이 들어도 디지털 프린팅이 매력적인 이유는 다음과 같다. 제한 없는 컬러를 구현할 수 있고, 다품종 소량생산을 통해 커스마이징 수요에 대응할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아주 적은 양의 주문은 디지털 프린팅이 뚜렷한 몇 가지 장점이 있다. Top Value Fabric의 Printable Textiles & Finishing Technology 부문을 총괄하는 마이클 샌더스(Michael L. Sanders) 이사는 “큰 의류 회사들은 스크린 비용 없이 계절별 신상 패턴을 디지털 방식으로 인쇄할 수 있다”라며 “자신들이 판매할 제품이 획정되면 로터리 프린팅으로 대량작업을 해도 되지만, 시제품이나 테스트 과정에서는 디지털 방식이 유용하다”라고 답했다.

지난 5년간 기술의 속도 및 능률 면에서 극적인 발전이 있었다. 프린트 사업의 최종 목표는 디지털 프린팅이 로터리 프린팅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비용과 품질에서 강점을 보이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디지털 프린팅은 이러한 최종 목표와 함께 기하급수적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고 있다.


▲ 디지털 피그먼트 잉크를 활용한 프린팅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색상 견뢰도, 내구성 등 다양한 새로운 과제가 생기고 있다.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의 다양한 과제

만약 데스크톱 프린터에서 인쇄된 종이가 젖는다면, 인쇄물이 망가지거나 구겨지거나 더러워질 것이다. 이는 소비자도 일어날 수 있을 거라고 예상하는 일이다.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 역시 마찬가지다. 원단은 세탁 후에도 여전히 말끔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어야 하고, 착용 중 마모에도 강한 내구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품질 테스트가 매우 중요하다. 낮은 세탁 견뢰도로 인해 의류에서 사라진 프린트 컬러 또는 소파 쿠션에 앉았을 때 마모로 인해 프린트에서 떨어져 나간 컬러 벗겨짐 현상 등이 발생하면 테스트를 통과할 수 없다.

마이클 샌더스 이사는 “컬러 내구성이나 세탁 견뢰도는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트를 테스트할 때 중요한 점”이라며 “고객이 출력물을 어떻게 활용하려는지 사전에 파악하는 것이 좋은데, 그래야 컬러 내구성을 높이는 전후처리 작업을 진행 여부를 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컬러 정확도 및 재현성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각 잉크 컬러와 프린트 헤드의 프로필을 문서화하는 것이 좋다. 왜냐하면 피그먼트 잉크가 지난 몇 년 동안 뚜렷하게 향상되었다고 하더라도 강렬한 빨간색, 어두운 검은색과 같이 모든 컬러가 피그먼트 잉크와 잘 최적의 조합을 보이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컬러와 프린트 헤드의 프로파일링 작업을 통해 최적의 조합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서는 그 한계와 가능성을 잘 이해해야 한다. 업계 종사자들은 작업을 원하는 디자이너들은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의 작동방식과 변수를 잘 알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지난 몇 년간 패션업계에서 색이 바래진 모습으로 인쇄되는 레이어드 프린트에 대한 수요가 상당히 많았다. 이런 작업의 경우 경화 후 디지털 피그먼트프린트가 더 적합하지만, 디자이너들은 전처리 작업을 통해 잠재적으로 더 깊은 컬러를 낼 수 있었다.

DTC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트 회사인 Spoonflower의 R&D 부문을 총괄하는 케리 킹(Kerry King)부사장은 “디자이너가 인쇄하기 원하는 이미지가 무엇인지, 예를 들어 고체 블록인지 아니면 표면 디자인인지에 대해서 생각해야 한다”라며 “디자이너들은 자신이 사용하는 텍스타일과 잉크에 따라서 색감 변화 및 차이를 볼 수 있어야 하므로 디자인에서 각각의 컬러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케리 킹 부사장은 “인쇄물과 잉크의 화학 반응에 따라서 컬러에 차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상황을 가정한 테스트를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으로 생산한 커튼. 커튼은 빛에 노출되었을 때의 색상 견뢰도를 테스트해야 한다. 창문 앞에 걸고, 수년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빛 노출 시의 색상 견뢰도는 특히 커튼 같은 창문 장식 소품에 매우 중요한 요소다

꽤 많은 잉크 공급업체들이 그들의 제품 정보에 AATCC(American Association of Textile Chemists and Colorists) 표준을 언급한다. 하지만 그들은 같은 결과를 도출하는 방법을 알기 위해 테스트를 수행할 뿐 텍스타일에 표준은 없다고 설명한다. 또한, 그는 텍스타일 구조와 무게의 표준은 산업이 좀 더 빠르게 기술을 받아들이고 익숙해지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주장한다. 업계 종사자들은 원단 구조가 프린팅 방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예를 들어, 두꺼운 직물에 피그먼트 프린팅을 한 경우 세탁 후, 꼬임(roping) 또는 균열(cracking)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문제로 인해 원단 크기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안료 프린팅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새로운 과제가 발생했다. 프린트 헤드를 공급하는 저장소를 사용해 잉크를 계속해서 움직일 수 있는 기능인 헤드 재순환 기능(recirculating head)을 사용하기 시작할 때 바인더가 건조되어 기계가 막힐 수 있기 때문이다. 케리 킹 부사장은 “헤드에 남아 있는 잉크가 경화되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다”라며 “헤드 재순환 기능은 프린터를 사용하지 않을 때 잉크가 경화되지 않도록 제어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케리 킹 부사장은 “피그먼트 기반의 시스템에서 고체가 헤드 아래로 내려가는 걸 방지하고 순환, 진공 기능 및 온도를 조절한다”라며 “이러한 시스템은 대부분 꽤 일관되게 작동하기 때문에 잉크가 최적의 상태로 유지되고, 그로 인해 생산 능력을 최대화 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시트와 침구와 같이 가정에서 사용되는 제품 중 꽤 면적이 큰 인쇄물을 프린트할 때는 정확도와 일관성이 중요하다. 프린터 헤드가 원단을 한 번만 잘못 지나가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관련 태그 :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 #패브릭 #홈 텍스타일  
이전 페이지
분류: Big Print
2019년 9월호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