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75)
신제품 (790)
조명+입체 (344)
트렌드+디자인 (303)
News (230)
Big Print (212)
최근 많이 본 기사
나무애그림
디스플레이허브, 옥외용 투...
AC-LED와 DC-LED의 차이점은...
이미지 보정 작업할 수 있는...
한국엡손, 미니 홈프로젝터...
UV 출력과 잉크의 모든 것! ...
한국롤랜드디지, 동대문 팝...
[핫아이템] 기상 변화에 반응...
한국HP, 2019 양주텍스타일...
나무, 돌까지 출력 가능한 ...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트렌드+디자인
사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프레임 너머 도망친 이색간판
글 이선혜 2015-06-01 오후 4:53:18 |   지면 발행 ( 2015년 4월호 - 전체 보기 )



사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프레임 너머 도망친 이색간판

사인은 디자인이고 거리를 살리는 일부분이라고 하지만 아직 많은 간판들이 사각 프레임 안에서 제한된 표현을 하고 있다. 거리의 간판들의 공통점 중 하나는 시야에 가려지면 안되기 때문에 가게의 상단에 설치된다. 또한 눈에 잘 띄기 위해서 건물의 외벽보다 돌출된 프레임을 설치하고 그 안에서만 뽐낸다. 하지만 요즘 핫한 동네라고 하는 거리 간판들은 다르다. 크기로 시선을 사로잡는 간판은 옛말이다. 아기자기하고 특별한 요소를 담은 간판들이 가득하다. 그 중 프레임을 신경 쓰지 않고 색다른 표현으로 집중도를 높인 이색간판들을 찾아봤다. 글, 사진: 이선혜 기자


▲ 신문을 읽는 것 같은 외벽 사인. 가게에서 취급하는 메뉴를 통일된 서체로 나타낸다. 중간에 있는 그림들이 익살스럽다. 편하게 맥주한잔 하고 싶은 가게다.


▲ 깨끗하게 칠해진 녹색 벽면에 표현된 픽토그램과 가게의 이름이 귀엽다.


▲ 벽돌 질감이 그대로 살아있는 외벽에 노란색 페인트를 칠했다. 그 위에 있는 닭 모양은 가게의 특성을 나타냄과 동시에 분위기를 살린다.


▲ 쨍한 빨간색 외벽에 노란 글씨가 눈에 띈다. 가게의 메뉴를 나열해 다른 장식 없이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 나무 질감 위에 하얀색 마감이 시원한 느낌을 준다. 그 위에 짙은 남색 서체가 깔끔하게 가독성을 높인다.

※위의 내용은 기사의 일부 내용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사인문화 4월호를 참고하세요.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관련 태그 : 페인팅 캘리그래피 프레임  
이전 페이지
분류: 트렌드+디자인
2015년 4월호
[관련기사]
블루보틀 하우스 (2019-05-28)
세계 최대 야외 벽화 등장 (2019-01-30)
홍대 애경타워 대형 벽시계 (2018-11-25)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 엘리베이터 벽면 그래픽 (2018-10-25)
바닥, 벽면광고용 친환경 특수 소재 ‘프라임사인(PrimeSign) 알루미늄 시트’ (2018-07-03)
사인몰리더.com (2018-05-25)
스크레치와 황변 없는 친환경 벽지 밈 (2017-12-22)
HP 신년 기자 간담회 (2017-01-25)
일필휘지, 마음이 담긴 붓글씨 간판 (2016-02-25)
스크레치가 없고 친환경적인 솔벤 현수막 ‘New S+시리즈’/ 벽지 ‘밈’ (2015-12-03)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