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65)
신제품 (698)
조명+입체 (311)
트렌드+디자인 (256)
Big Print (191)
News (181)
최근 많이 본 기사
이미지 보정 작업할 수 있는...
국내·외 공공디자인 사례_공...
접합작업에 탁월한 열풍용접...
소프트웨어 불법 복제 대화가...
평면부조와 입체환조 모두 처...
빛의 조각을 담다
아크릴 간판 시대, 준비 됐나...
견고하고 실용성 높은 배너거...
한국옥외광고센터와 공동기획...
효과적인 창문 썬팅 및 유포...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News
행자부, 광고물 규제 완화 버스광고 커져
글 이선혜 2014-12-05 오전 10:44:51 |   지면 발행 ( 2014년 12월호 - 전체 보기 )

 


앞으로 옆면에만 허용했던 버스 등 차량 광고가 뒷면까지 확대된다. 또 안전이나 도시 미관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입간판도 설치가 가능해진다. 행정자치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12월 2일 국무회의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버스 등 차량에 붙일 수 있는 광고 크기에 관한 내용이다. 종전까지 자동차, 화물차 광고물 표시 면적은 창문을 뺀 차체 옆면의 2분의 1 이내로 제한됐다. 그러나 이후에는 창문을 제외한 옆면과 뒷면의 2분의 1로 확대된다. 교통수단 간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철도차량과 도시철도차량 광고물 표시 면적도 자동차·화물차와 똑같이 차량 면적의 2분의 1로 적용된다.



또 정부는 배너 등 입간판을 건물 부지 내에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구체적인 표시 방법은 도시 미관과 안전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각 시·도 조례로 규정하게 했다. 그동안 입간판은 원칙적으로는 금지됐지만 현실적으로 제대로 된 단속은 이뤄지지 않았다.



행자부 측은 "옥외광고물에 대한 불합리한 규제를 완화해 관련 산업이 활성화되고 일자리도 창출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이전 페이지
분류: News
2014년 12월호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