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65)
신제품 (698)
조명+입체 (311)
트렌드+디자인 (256)
Big Print (191)
News (181)
최근 많이 본 기사
접합작업에 탁월한 열풍용접...
이미지 보정 작업할 수 있는...
AC-LED와 DC-LED의 차이점은...
UV 프린터 10년, 성과와 과제
안전하고 경제적이며 편리한...
법과 표준에 따라 안전보건표...
이동식 후크로 설치가 편리한...
국내·외 공공디자인 사례_공...
선명하여 광고효과가 뛰어난...
소프트웨어 불법 복제 대화...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기타
대대적 간판정비 사업 예상 업계에 큰 파장
2008-03-01 |   지면 발행 ( 2008년 3월호 - 전체 보기 )

새 정부 공공디자인 사업 기획
대대적 간판정비 사업 예상, 업계에 큰 파장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이하 인수위 에서 ‘디자인코리아 프로젝트’라는 공공디자인 사업을 진행할 것을 밝혔다. 물론 사업 영역과 내용을 두고 디자인계와 건축계가 대립하는 양상을 보이며 최근 명칭을 ‘지속가능한 국토환경디자인 프로젝트’로 바꾸는 등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珂琉?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사항은 없으며 앞으로 진행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지만 관련업계는 벌써부터 집중하는 분위기다. 과연 새 정부가 어떠한 방식으로 공공디자인 사업을 진행할지 그리고 사인업계에 어떠한 영향을 줄지 한번 짚어 보았다.
글_ 노유청·사진_ 김수영, 자료제공 LG애드

건물, 가로수, 간판 등 총괄적으로 개선하는 방향으로 진행
인수위에서 발표한 프로젝트의 핵심은 도시 미관에 디자인 개념을 도입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프로젝트는 국민의 일상생활 공간인 국토를 문화 인프라 확충을 통해 생활여건 개선을 이뤄 국가경쟁력을 높인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인수위는 프로젝트 실행을 위해 도시공간 설계, 시설물 디자인 등이 조화를 이루도록 총괄조정 체계를 도입하고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산하에 건축도시디자인분과를 설치할 예정이다.
또 인수위는 이와 함께 난립한 간판을 정리한다는 계획도 밝혔는데 각 지자체에 디자인통합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간판정비와 관리를 할 예정이다. 인수위 관계자는 “이번 디자인 프로젝트에서 진행하는 간판정비 사업은 도시얼굴을 새롭게 구성하는 개념이다. 그리고 간판 정비사업은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직 당시 추진해 좋은 평가를 받았던 종로 업그레이드 프로젝트와 같은 맥락이다. 쉽게 말해 인수위에서 진행하는 디자인 프로젝트와 그 속에서 진행하는 간판 정비 사업은 이를 전국으로 확대한 개념으로 보면 된다” 라고 했다.
인수위는 두바이를 예를 들어 간판이 도시의 얼굴이고 그것이 외국인들에게 비춰지는 한국이미지를 결정한다며 간판 정비사업에 대한 필연성을 주장했다. 그리고 세계 어디를 가도 우리나라처럼 간판이 무분별하게 난립한 곳이 없다며 간판 정비사업을 강하게 추진할 뜻을 밝혔다. 아직은 뚜렷한 계획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지만 앞서 언급한 국가 건축위원회산하 건축도시디자인분과를 올해 10월 쯤 구성하고 이를 중심으로 지자체와 민간인 전문가들이 협의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가 주도하는 획일적인 방식 예상돼 사인업계 종사자 대부분 부정적
인수위가 발표한 디자인 프로젝트와 그 속에서 진행하는 간판 정비사업을 두고 사인업계 종사자들은 부정적인 반응이다. 그리고 종로업그레이드 프로젝트를 우수 사례로 발표한 것에 대해 전문성이 결여된 의견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맵클래스 신충식 대표는 “인수위가 공공디자인 성격인 프로젝트를 획일적인 시각으로 접근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일단 중요한 것은 다양하고 창조적인 방향으로 가야하는 것인데, 현재 인수위에서 발표하는 일련의 내용들을 살펴보면 그러한 부분이 상당히 결여돼 있다. 특히 사인업계에서 대표적인 실패사례로 손꼽히는 종로업그레이드 프로젝트를 우수한 사업으로 평가하는 것을 볼 때 앞으로 어떠한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할지 짐작이 간다. 겉으로는 공공디자인 이라는 포장을 하고 있지만 결국 사인업계 종사자들을 옭아매는 새로운 규제 장치가 만들어진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물론 난립한 간판이 도시 미관을 저해하고 정리가 필요하다는 것은 공감하지만 종로업그레이드 프로젝트 같은 방식은 옳지 않다” 라고 했다.
간판 정비사업을 공공디자인 영역으로 끌어들여 진행하면 각 점포와 간판의 아이덴티티를 살리는 방식으로 해야 한다는 것이 업계와 전문가들의 중론인데 인수위의 발표내용은 이러한 업계 요구와 반대로 가고 있다.
옥외광고 관련 전문가는 “아직 인수위가 발표한 내용이 구체적이지 않은 현시점에 옳고 그름을 언급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특히 종로 업그레이드 프로젝트를 언급한 것은 사업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수준으로 해석해야할 듯 하고 구체적인 것은 좀 더 지켜봐야할 것이다. 물론 대다수 업계 종사자들과 전문가들이 실패사례로 언급하는 종로업그레이드 프로젝트를 호평한 것은 상당히 아쉬운 부분이지만 그런 것들은 차차 개선해야할 사항이고 현재로서는 시시비비를 따질 단계가 아니다. 하지만 앞으로도 그런 부분을 개선하지 않고 진행한다면 그것은 분명하게 업계가 비판적으로 수용해야 할 것이다” 라고 했다.

건축과 디자인 간 뚜렷한 방향 정립 못해 혼란 야기
인수위에서 발표한 디자인 프로젝트는 사인업계 반대뿐만 아니라 디자인계에서도 반대의사를 밝히고 있는 상황이다. 인수위가 공공디자인이라는 성격으로 프로젝트를 발표했지만 그것이 건축과 디자인 사이에서 명확한 방향을 정립하지 못했고 건축부분에 비중을 두고 진행할 것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권영걸 디자인 서울총괄본부장이 “공공디자인은 시작부터 디자인계에서 이끌어온 사업이고 건축은 디자인이라는 테두리 내에 존재하는 단일 카테고리인데 그것을 건축계가 주도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 라는 반응을 보여 현재 인수위는 ‘디자인코리아 프로젝트’였던 명칭을 ‘지속가능한 국토환경디자인 프로젝트’로 바꿨다. 그리고 아직도 디자인계와 건축계가 인수위의 공공디자인 사업을 두고 힘겨루기를 하는 상황이다.
물론 이러한 상황이 사인업계와는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업계 관계자들이 앞으로 진행상황을 유심히 지켜봐야할 것이다. 왜냐하면 건축계와 디자인계 둘 중 어느 곳에서 중심을 잡고 밑바탕을 구성하는가에 따라 사인 구성 즉, 간판정비사업 가닥이 달라진다. 다시 말해 종로 업그레이드 프로젝트의 재판이 될 것인지 아니면 다양한 크리에이티브를 발현하는 방향으로 진행할 것인지에 대한 전반적인 사업방향이 달렸기 때문이다.
시민문화 네트워크 티팟 조주연 대표는 “현재 건축계와 디자인계가 서로 대립하면서 상당히 혼란스러운 상황이 됐지만 일단 이러한 공공디자인 사업을 시행하는 것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물론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전개할 것인가가 상당히 중요한 문제지만 이러한 사업을 진행하면 공공디자인 이라는 것이 더욱 이슈화돼 저변을 넓힐수있는 구실을 하기 때문이다.
특히 작년에 서울시청에서 디자인서울총괄본부를 개설하고 사업을 진행한 것이 각 지자체로 전파돼 공공디자인 사업이 상당히 진행됐다. 그런 점으로 비춰볼 때 이번에 인수위가 진행하는 사업역시 공공디자인 저변확대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 중요한 것은 현재 혼란스러운 것을 정리하고 공공디자인이라는 타이틀에 적합한 방향으로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라고 했다.

LG애드 공공디자인 시장 진출 계획 가시화
산학연 공동 업무협약 맺어 공공디자인 사업 진출

인수위가 발표한 공공디자인사업을 두고 옳다 그르다 의견이 팽배하지만 이러한 과정을 통해 공공디자인 저변이 확대되고 관련 사업발전 가능성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에 LG애드는 2006년부터 공공디자인 관련 사업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리고 지난 1월 28일 경원대학교 퍼블릭디자인혁신센터, 서울경제포럼, 아시아경관디자인학회와 다자간 업무협약사진 : 왼쪽부터 강경호 서울경제포럼 대표, 이길여 경원대학교 총장, 이승헌 LG애드 대표, 사카이 다케루 아시아경관디자인학회 이사을 맺고 국내 공공디자인 시장진출계획을  가시화했다.
2008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디자인 개발비는 1840억 원 규모로 예상되고 현재 인수위에서도 공공디자인 사업진행을 하고 있어 앞으로 발전 가능성을 무한하다. 그래서 LG애드가 공공디자인 사업에 진출했고 이번 다자간 업무협약을 통해 구체화할 예정이다. 또 이번 업무협약은 공공디자인 분야를 그간 정부나 지자체가 주도했던 것을 민간주도로 가져오는 첫 번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특히 협약 내용도 학문영역, 산업영역, 정책영역을 고루 갖추고 있어 국내 공공디자인의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한다.
LG애드 공간디자인팀 이준 팀장은 “공공디자인 이라는 것이 몇 해 전부터 붐을 타기 시작했고 정부단체와 지자체에서 큰 화두로 떠올랐다. 90년대 화두가 축제였다면 2000년대는 공공디자인이 커다란 화두로 떠올랐는데 그로인해 관련 사업 규모도 점점 성장하는 추세다. 그래서 LG애드가 2년 전부터 공공디자인사업에 진출할 것을 생각하고 지속적으로 연구 활동을 진행 했다. 그리고 현재 인수위 에서도 공공디자인 사업을 진행할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는 이 분야 사업규모가 상당히 커질 것이다” 라고 했다.


인수위가 채널사인 일색인 종로업그레이드 프로젝트를 우수사례로 발표한 것을 두고 업계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는데 앞으로 어떤 방식으로 진행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이전 페이지
분류: 기타
2008년 3월호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