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67)
신제품 (714)
조명+입체 (317)
트렌드+디자인 (263)
Big Print (193)
News (186)
최근 많이 본 기사
[핫아이템] 무토 고성능 UV ...
AC-LED와 DC-LED의 차이점은...
이미지 보정 작업할 수 있는...
[핫아이템] LUS-175 클리어 ...
아크릴 간판 시대, 준비 됐나...
주목도가 높고 설치가 간편한...
효율성 및 성능을 개선한 신...
역동적인 광고효과로 주목성...
간단한 설계와 설치가 용이한...
채널 LED모듈 부착을 더 강...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기타
(주)ENS
2007-06-01 |   지면 발행 ( 2007년 6월호 - 전체 보기 )

주인정신으로 문화를 디자인하는 기업
(주)ENS


성공하는 사람들의 이유 있는 고집은 단순한 아집(我執)이 아니다. 고집으로 시작한 원칙이 훗날에는 비결로 남아 모든 이들의 표본이 되는 것이다. ‘고객과 상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사인을 디자인한다’라는 (주)ENS(이하 ENS)의 고집은 이제 비결이 되었다. 사인디자인부터 사인시스템 기획까지 오피니언 리더로서 새로운 문화를 창조하기 위한 ENS의 뚝심은 국내 시장을 넘어 또 한번 해외시장에서 발휘하려 한다.
글 김주희 / 사진 김수영




표준을 향한 고집스런 원칙, ‘용어 바로세우기’
 ‘건강한 신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라는 말은 비단 학생에게만 적용하는 말은 아닌 것 같다. ‘올바른 용어사용이 아름다운 사인을 창조한다’라는 ENS의 원칙을 살펴보면 가장 기본적인 원칙에서 시작한 고집이 이제는 프랜차이즈 기업들의 트렌드로써 어느덧 도시의 사인 문화를 바꿔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수년간 '아름다운 간판만들기’의 일환으로 시행했던 사인업계의 다양한 노력들로 지자체들의 간판정비 사업 등이 주로 외관을 바꾸는 데 치중했던 것을 생각해 보면 단순한 말을 바꾸는 원칙으로 아름다운 문화를 창출해낸다는 것이 어불성설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ENS는 바꿔가고 있다. 호응 없는 무대 위 가수처럼 고집스럽게 지켜온 원칙이 이제는 오피니언 리더로써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것이다.
ENS의 김헌진 대표이사는 “많은 해외출장을 통해 느꼈던 점은 ‘왜 똑같은 소재와 기법으로 사인을 제작하는데 외국은 문화로 인정받고 우리나라는 공해로 취급을 받아야만 하는가’였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인은 분명 점포를 알리기 위해 거리에 내걸리는 똑같은 도구지만 차별대우라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상막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제작자 중심으로 내걸린 일방적인 메시지들로 이미 거리는 지쳐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가장먼저 시작한 것이 용어의 재정립이었다. 제작자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사인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처음부터 잘못된 것을 바꿔나가야만 했다”라고 말한다.
이러한 ENS의 수정작업은 많은 시련에 부딪혀야만 했다. 일단 제작사에서 사용하는 용어 자체가 한국어도 정확한 외국어도 아닌 일제의 잔재와 혼탁한 발음이 뒤섞인 구전(口傳)용어였기 때문이다. ‘채널사인’은 ‘잔넬’로, 갤브철판은 ‘갈바’로 단지 한 두 번으로 끝날 수 있는 노력이 아니었다. 문서로 정리하는 작업만 해도 빨간 줄 투성이었다. 또 제작업체들과 서류가 오갈 때마다 생기는 마찰도 문제였다.
김 대표는 “표준이 될 수 있는 사인을 제작하기 위해서 집착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용어의 정립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용어가 바로서야 마음가짐이 바로서고 제대로 된 크리에이티브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이 개인적인 의견이다. 때로는 부질없는 고집이라는 핀잔도 많이 들었지만 서서히 변하는 모습을 보며 결단코 앞으로도 계속 원칙을 고수할 것이다”라고 설명한다.

문화는 대세로, 옥외 전문 디자이너에 중독되다
바른 정신으로 제대로 된 크리에이티브를 적용한다는 원칙은 결과물에서도 드러난다. 3년간500개 이상 디자인한 프랜차이즈 기업 B.I.와 사인디자인은 각기 다른 개성을 뽐내며 거리 곳곳에서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절대’라는 말은 함부로 쓸 수 없는 말이지만 김헌진 대표이사는 “절대 단 한번도 지금껏 같은 종류, 혹은 기존 사례의 틀을 활용해 똑같은 사인을 디자인한 적이 없다”고 단호히 말한다.
또 같은 프렌차이즈 매장이라고 해도 B.I.와 C.I. 등을 제외하면 건물 파사드 등을 각기 달리 적용하는 것 역시 ENS만이 가진 강점이다. 개인점포가 아닌 프랜차이즈 기업 물량을 소화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알게 모르게 거리 곳곳에 걸려있는 ENS표 사인 물량은 엄청나다. 그야말로 작은 물줄기가 오랜 악습을 깨는 풍경이다. 이렇다할 영업활동이 전무한 상황에서 지금까지 이렇게 다양한 일을 해왔다는 것 자체가 놀라울뿐더러 시공 사례 역시 훼밀리 레스토랑부터 음료업체, 제빵업체, 화장품 업체 등 이름만 대면 알 수 있는 브랜드로 줄줄이 꿰 굴비 두름으로 머리를 땋는다.
김 대표는 “전문적으로 기업체 사인 물량을 디자인하기 전에는 기존 인테리어 업체에게 사인제작 등 모든 것을 위임하던 기업관습에서 단지 비용절감을 위해 직접 실내·외로 구분, 업체를 각각 선정한 것이 시작이었다. 정말 단지 그뿐이었다. 대부분 사인업체들은 인테리어 업체들로부터 제작위주 작업만 하달 받는 구조적 한계로 개인적인 크리에이티브를 적용할 수 없었고 이것은 분명 잘못된 일이었다. 대학에서는 전공이 있듯이 실내는 실내전문가가, 옥외는 옥외전문가가 작업을 해야 목적에 걸맞은 디자인이 나오는 법이다. 때문에 마찰의 부담을 안으면서도 차별화를 위해 쉴 새 없이 직접 기업 측에 디자인을 제안했고 시행했으며 이제는 당연한 것이 되었다. 문화는 대세로 흐를 수밖에 없다. 기업 역시 이러한 전문적인 손길에 중독돼 가고 있는 것이다”라고 설명한다.

드넓은 대륙으로 향하는 또 다른 커뮤니케이션의 도전
ENS는 최근 건설사인 시장에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커뮤니케이션을 중심으로 하는 ENS만의 사인을 실외의 성공적인 결과에 이어 실내에도 적용을 시킨다는 것이다. 이미 천안에 서 내년 2월을 완공으로 하는 지상 11층 쇼핑몰의 사인시스템을 기획 중에 있으며 앞으로도 사인시스템, 펜스 등 더욱 건설 사인시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단지 기획과 디자인하고 시공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주변 환경과 시장을 고려, 마케팅부터 시작해 커뮤니케이션 사인을 디자인하고 실제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순간까지도 과정으로 생각하는 사인디자인 업체로써 ENS의 도전은 또 한번 새로운 변화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김 대표는 “내년을 터닝 포인트로 삼아 사업 확장의 기점으로 삼으려 한다. 책임지는 디자인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가장 기본적인 마음가짐이다. 쉽게 갈 생각은 없다. 정직한 자세와 창의적인 생각으로 소신껏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사인을 제작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한다.
이어 ENS는 사인시스템 시장과 더불어 중국진출 계획도 있다. 이미 우리나라에도 많은 외국계 광고기획사가 들어왔듯이 곧 개방할 중국시장은 우리나라의 우수한 디자인 업체들이 트렌드를 주도해야 한다는 것이 김 대표의 생각이다. 이미 중국과의 많은 교류를 통해 다양한 루트를 확보하고 있으며 한국 시장에 이어 중국 역시 가장 기본적인 원리원칙으로 거대한 시장을 선도한다는 포부를 밝힌다.
사인은 더 이상 응당 점포 오픈과 함께 내걸려야 하는 것이 아니다. 고객과 의사소통할 수 있는 제 1 창구로써 환경과 소비자를 고려한 디자인으로 설계해야 한다. 마케팅과 커뮤니케이션을 고려한 전문가가 디자인하는 사인, ENS의 이유 있는 원칙이 보편화하는 그날 아름다운 경관을 향한 사인의 변화도 일보 전진할 것이다.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이전 페이지
분류: 기타
2007년 6월호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