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77)
신제품 (922)
트렌드+디자인 (385)
조명+입체 (354)
News (259)
Big Print (252)
최근 많이 본 기사
서울역 뒤편에 숨은 보석 같...
입체사인을 만드는 필수과정...
보조간판 전성시대, 아이디어...
죽전점 사인시스템
후가공 자동화에 방점을 찍는...
유로 2008 등에 업고 다양한...
아크릴 간판 시대, 준비 됐나...
제1회 부산국제광고제
낙산 공공미술 프로젝트
앱솔루트 병에 담긴 광화문...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조명+입체
ISE 암스테르담
디지털 사이니지의 현재와 미래
글 편집부 2020-04-08 오후 3:31:35 |   지면 발행 ( 2020년 4월호 - 전체 보기 )




▲ 올해 ISE 전시회는 총 1,317개(2019년 약 1,300여개 업체 참가)의 업체가 전시에 참여했으며 그중 503개 업체가 디지털 사이니지를 선보여 가장 많았다. 한국에서는 총 38개 업체가 참가해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였다.

코로나 19에도 불구하고 1,317개 업체 참가


디지털 사이니지 최대 전시이자 최근 디스플레이 흐름을 볼 수 있는 ISE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지난 2월 11일부터 14일까지 열렸다.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국내에서는 LG전자가 불참을 선언했고 다수의 중국 업체가 참가하지 못한다는 소식 때문에 규모 감소가 예상됐다. 하지만 작년과 크게 다르지 않은 규모로 열렸다.

이번 전시회에서 총 1,317개(2019년 약 1,300여 개 업체 참가)의 업체가 전시에 참여했으며 그중 503개 업체가 디지털 사이니지를 선보여 가장 많았고, 주거, 오디오시스템, 디스플레이, 비디오 프로젝션 등의 아이템이 뒤를 이었다. 한국에서는 총 38개 업체가 참가해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8K 사이니지를 처음 공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고화질 영상을 계속 전송해야 하는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상업용 시장에서도 8K 디스플레이 시대를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글로우원, 튠미디어, 플러스티브이 등 여러 국내 디지털 사이니지 업체도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 글로우원이 Display Total Solution Provider인 튠미디어와 함께 전략적 파트너십을 결성해 필름 타입의 투명 디스플레이인 ‘글로우 미디어(Glow Media)’를 선보였다. 글로우 미디어는 기존 투명 디스플레이의 단점을 보완한 아이템이다.

올해 트렌드는 투명 디스플레이

올해 ISE에서 눈길을 끈 디지털 사이니지는 투명 디스플레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19년 ISE에서 고화질 대형 LED 디스플레이가 주목받았다면, 올해는 투명 LED 필름 등 투명 디스플레이 관련 아이템이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전시장에서 투명 LCD, 투명 OLED, Hologram 등 투명 디스플레이가 눈에 많이 띄었다. 투명 디스플레이는 쇼윈도 같은 공간에 적용할 수 있어 넓은 시야와 광고를 동시에 원하는 관람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국내업체는 투명 LED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글로우원이 Display Total Solution Provider인 튠미디어와 함께 전략적 파트너십을 결성해 필름 타입의 투명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양사는 투명 LED 필름 디스플레이 제품과 콘텐츠 운영 플랫폼을 갖춘 아이템 ‘글로우 미디어(Glow Media)’를 선보였다. 전시장에서 기존 투명 디스플레이와 다른 가벼운 필름형 디스플레이를 선보여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었다.
튠미디어 김주진 상무는 “기존 투명 디스플레이는 유리나 메탈 소재를 활용했던 것이라 무겁고 유지보수가 힘든 것이 단점이었다”라며 “필름형 투명 디스플레이는 이런 단점을 보완한 아이템이라, 가볍고 플렉시블한 특성이 있어 곡면 시공이 가능하고, 유지보수 시 단수 보수가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김 상무는 “필름형 투명 디스플레이는 부피가 작아서 가볍게 시공할 수 있고, 투명도가 높아 매장에서 세련된 느낌을 전달 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라며 “올해 전시회에서 알 수 있듯 투명 디스플레이가 디지털 사이니지 분야의 새로운 트렌드라는 점은 틀림없는 사실인 것 같고, 앞으로 얼마나 빨리 확산하는 가가 관전 포인트라고 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내년에 열릴 ISE 2021은 암스테르담이 아닌 바르셀로나로 개최지를 이전해 열릴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개최지를 영구적으로 이전하는 것으로, 매년 증가하는 참여 기업과 참관객을 암스테르담 RAI 컨벤션 센터에서 감당할 수 없게 되면서 내린 결정이라고 전시회 주최 측이 밝혔다.

※위의 내용은 기사의 일부 내용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사인문화 4월호를 참고하세요.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관련 태그 : #디지털 사이니지 #투명 디스플레이 #LED 필름 #전시회 #ISE  
이전 페이지
분류: 조명+입체
2020년 4월호
[관련기사]
하반기에 주목해야 할 이슈 (2020-07-13)
SGI 두바이 2020 전시회 (2020-02-26)
한국국제사인디자인전 (2020-01-28)
부산 전포 놀이마루 ‘꿈 빛 놀이터’ (2019-12-26)
Printing United 2019 (2019-12-26)
과감한 자유의 도시, 시카고 (2019-11-25)
비스콤 이탈리아 2019 (2019-11-18)
2020년에도 주목해야할 이슈 (2019-11-18)
말레이시아 IPMEX (2019-09-06)
현대 HCN (2019-09-06)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