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65)
신제품 (698)
조명+입체 (311)
트렌드+디자인 (256)
Big Print (191)
News (181)
최근 많이 본 기사
이미지 보정 작업할 수 있는...
3D입체 효과로 주목도가 매우...
편의성과 활용성이 높은 패브...
접합작업에 탁월한 열풍용접...
최고급 아크릴 신소재 POP ‘...
AC-LED와 DC-LED의 차이점은...
선명하여 광고효과가 뛰어난...
솔벤트 실사출력기에 최적화...
국내·외 공공디자인 사례_공...
발색 뛰어난 수성 현수막 P...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조명+입체
한국옥외광고센터와 공동기획 “아름다운 간판거리를 만듭시다”-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 간판개선
글 이선혜 2015-08-25 오전 10:11:11 |   지면 발행 ( 2015년 8월호 - 전체 보기 )



한국옥외광고센터와 공동기획 “아름다운 간판거리를 만듭시다”-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 간판개선


상권 활성화를 꾀하는 거리의 새 얼굴 
간판을 통해 상권을 활성화 시키기는 쉽지 않다. 특히 상권의 변화가 빠르고 다양한 광고 메시지가 파편화되어 존재하는 번화가일수록 더 어렵다. 하지만 2013년에 진행한 신촌 연세로는 간판과 거리 미관 개선을 통해 상권을 활성화 시켰고 이어서 진행한 명물거리 역시 성과를 내고 있다. 올해는 연세로에서 시티슬라이드 페스타가 열렸고 축제에 참가한 수많은 사람이 바뀐 거리와 간판을 경험했다. 서대문구청은 철거와 정비라는 행정적인 목적이 아닌 상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방법을 고민한다.


▲ 간판 개선 사업 이전의 모습.


▲ 건물 외벽을 뒤덮고 있는 대형간판을 철거하고 작은 채널사인으로 설치했다. 레스토랑 BAKU 간판은 사업 이후 오픈한 점포인데도 전체적인 분위기를 맞춰서 설치했다. 이는 간판개선 사업의 긍정적인 효과다.

연세로에 이은 명물 거리 역시 상권활성화에 초점을 맞춘 신촌의 새얼굴 이었다. 글, 사진: 노유청 편집장, 자료제공: 서대문구청 조화와 개성을 추구한 간판개선 “간판이 작으면 장사가 안된다”라는 말은 개선사업에 대응하는 점포주들의 단골 멘트다. 비과학적이고 근거 없는 논리지만 점포주들 사이에선 마치 신앙처럼 맹신한다. 엄밀하게 말하면 더는 간판이 가게의 선전꾼이자 샐러리맨이 아니란 이야기다. 특히 신촌처럼 젊은 층이 주로 찾는 공간은 이런 현상이 더하다. 스마트폰에 신촌맛집 이란 검색어를 치고 구글어스를 보며 찾아가는 시대. 간판에 대한 해석이 기능주의에서 심미주의로 바뀌어야 하는 이유다.


▲ 간판 개선 사업 이전의 모습.


▲ 건물외벽을 뒤덮고 있던 간판을 철거하고 새 간판을 달았다. 간판을 작아졌지만 건물 곡각면을 활용해 가독성을 높였다.

서대문구청은 신촌 명물거리 간판 개선에 문화적으로 접근했다. 단순히 크고 윽박지르는 간판이 아니라 작고 감각적인 간판으로. 명물거리 간판개선의 핵심 컨셉트는 조화와 개성이었다. 이는 고층 빌딩과 저층 빌딩이 혼재한 거리 특성을 반영한 것이었다. 고층 빌딩의 여러 간판은 조화롭게 구성했고 저층 건물은 개성을 중시했다. 색채디자인 관련 자문을 통해 디자인의 수준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서대문구청 건설관리과 송유정 주무관은 “난립했던 대형간판을 정비하고 작지만, 인상적인 간판을 설치했다”며 “점포당 평균 4.5개 정도로 난립이 심했던 지역이라 1업소 1간판을 원칙으로 사업을 진행했다”고 답했다.


▲ 간판 개선 사업 이전의 모습.


▲ 판류형 간판을 떼고 간결한 채널사인으로 설치했다. 판류형 간판에서 사용하던 캘리그래피를 그대로 적용했고, 점포를 상징하는 픽토그램을 배치해 가독성을 높였다.

또한, 서대문구청은 간판이 작으면 거리가 어두워진다는 상인들의 건의를 받아들여 경관조명을 설치했다. 점포와 건물을 비추는 형태의 조명을 각각 83개, 3개 동에 설치했다. 개선사업이 완료된 후에도 배너, 현수막 등 불법광고를 주기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사업진행 시 구성했던 간판개선주민위원회가 계속 유지되어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거리의 미괸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

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 간판개선 사업

구간 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명물거리 쉼터 ~ 명물거리 교차로) 350m
규모 건물 47개 동 168개 점포
수량 총 171개 점포(325개 간판 철거)
기간 2014년 1월부터 2014년 11월까지
비용 약 4억 5,800만 원 (국비 2억 500만 원, 시비 약 4,200만 원, 구비 약 2억 1,1000만 원)
 

본 연재기사는 행정안전부, 한국지방재정공제회와 월간《사인문화》가 간판문화 선진화와 발전을 위해 진행하는 공익성 캠페인입니다.

※위의 내용은 기사의 일부 내용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사인문화 8월호를 참고하세요.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관련 태그 : 한국옥외광고센터 간판개선 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 디자인  
이전 페이지
분류: 조명+입체
2015년 8월호
[관련기사]
해리단길 프리뷰 (2018-10-25)
2018 서울시 좋은간판 공모전 (2018-10-25)
서울시 강북구 4.19 카페거리 (2018-10-25)
2018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 (2018-10-25)
용인시 처인구 역북동 카페거리 (2018-09-25)
2019년 간판개선사업 설명회 (2018-09-25)
제2회 옥외광고물 업사이클링 공모전 (2018-09-25)
K SHOP 2018 (2018-09-25)
도시재생 차원의 사인디자인 (2018-09-25)
공릉동 국수거리 간판 (2018-08-25)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