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63)
신제품 (688)
조명+입체 (305)
트렌드+디자인 (245)
Big Print (180)
News (177)
최근 많이 본 기사
이미지 보정 작업할 수 있는...
AC-LED와 DC-LED의 차이점은...
바람직한 옥외광고문화 공모...
삼성서울병원 사인시스템
UV 프린터 알아야 이긴다 , ...
인조잔디 새로운 사인소재로...
전국 부동산 간판 ‘공인중개...
광고면 탈부착이 용이한 입간...
[핫아이템] 기상 변화에 반응...
한국옥외광고센터와 공동기...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기타
성남 상대원시장_우리동네 문화공동체 만들기 사업
2009-04-01 |   지면 발행 ( 2009년 4월호 - 전체 보기 )

성남 상대원시장
우리동네 문화공동체 만들기 사업


최근 지자체에서 시행하는 간판정비사업을 보고 있노라면 한숨이 쉬어질 때가 종종 있다. 천편일률적인 채널사인으로 도배해 새로운 시각공해라며 때때로 도마에 오르기도 한다. 물론 그러한 정비사업이 잘못됐다는 것은 아니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그것은 간판을 정비한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최근 공공디자인이 붐을 타면서 공공시설물과 사인에 문화코드를 접목하려는 시도가 많다. 하지만 기존 간판 정비사업에서 문화란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다.
이러한 분위기에 전환점을 제시하는 모델이 성남 상대원 시장이다. 단순히 기존 간판을 뜯어내고 가이드라인에 맞춘 채널사인으로 도배한 것이 아니라 상인들의 이야기를 아기자기 하게 담아냈다.


글_ 노유청ㆍ사진_ 김수영


주민들의 사연을 간판에 담아


간판정비사업이 아니라 문화정비사업
전국 어느 지자체던지 옥외광고물담당 부서를 가면 간판정비사업을 이미 했거나 앞으로 할 계획을 갖고 있다. 앞서도 언급했듯 물론 이런 간판정비사업이 잘못 됐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간판정비가 이미 끝난 지역을 가면 왠지 모를 아쉬움과 씁쓸함이 밀려온다. 마치 코끝을 찌르는 소독약 냄새와 함께 복통을 가라앉히는 진통제가 따끔한 주사바늘을 타고 내 몸으로 들어오는 느낌, 싸늘한 차가움 말이다.
하지만 이번 상대원 시장은 다른 느낌이다. 따뜻함, 마치 어머니가 “엄마 손은 약손이다”라는 멘트에 적절한 운율을 실어 아픈배를 어루만져주는 느낌말이다. 그 이유인즉 기존 지자체 사업은 경제적인 가치에 포커스를 맞췄다면 상대원 시장은 문화적인 가치에 포커스를 맞췄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기존 지자체에서는 간판정비사업을 시행했다면 상대원 시장은 문화정비사업을 시행한 것이다.
특히 이번 상대원 시장에서 중요한 부분은 간판에 상인들의 이야기를 담는 것이었다. 즉 소통을 통해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방식을 취했다. 이것은 일방적인 의사전달 방식으로 집행하는 기존 지자체 사업과는 대조적이다. 결국 이러한 것이 앞서도 언급했듯 차가움과 따뜻함을 결정짓는 요소였다.
사업을 시행한 성남문화재단 문화기획부 이종필 담당자는 “이번 사업은 2006년에 수립한 마을만들기 사업 3개년 계획의 3년차 기획이었다. 2006년에는 골목길 유형으로 태평4동을 진행했고 2007에는 아파트 유형으로 은행동 주공단지를 대상으로 했다. 이번 상대원 시장은 세 번째이자 마지막 프로젝트로 시장, 상가유형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그는 “이번 상대원 시장은 단순한 간판정비 맥락으로 접근한 것이 아니라 문화를 통해 재래시장활성화 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그래서 간판뿐만 아니라 전등을 통한 오브제 형식의 미술품도 설치했고 시장내부에 위치한 원다방에서 라디오 방송을 하는 등 문화적인 요소를 많이 생각했다. 그리고 상대원 시장이 최근 여러 매체에 기사화 되면서 시장을 찾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상인들 반응은 좋다. 물론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단기간에 수익이 상승하는건 아니지만 매체의 조명을 받고 그런 자체가 상인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주어서 활력소가 되고있다”라고 했다.
특히 원다방을 동네 라디오 방송국으로 활용하면서 상인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있다. 상인들이 라디오에 직접 참여해 사연을 읽고 평소에 못했던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사이가 긴밀해지는 효과를 보고 있다. 예전부터 외지에서 상대원 시장을 찾아갈 때 택시를 타서 원다방을 말하면 통하는 일종의 지역의 랜드마크 역할을 했는데 그 공간이 이제는 상인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지역 라디오 방송국이 됐다.
이렇듯 성남 상대원 시장은 문화적인 가치를 내세워 지역을 바꾸는 사업이었다. 천편일률적인 채널사인에 지쳤다면 상대원 시장에 들러보자. 아기자기 한 간판을 보면서 사람 사는 냄새도 맡다보면 스트레스가 사라질 것이니. SM



<캡션>
1 상대원 시장 입구에 설치한 간판. 컬러와 폰트를 적절히 매치해 왠지 들어가보고 싶은 느낌을 준다.
2~3 상대원 시장은 전등을 이용한 오브제 형태로 사인을 구성했다. 마치 미니어처 형태로 붙인 것이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있는 상대원 시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듯하다.
4~7 전등에 각 점포를 상징하는 오브제 장식을 달아 아이덴티티를 드러냈다. 마치 장식품 같은 전등만 봐도 이곳은 어떤곳인지 인지할 수 있는 좋은 사인이다.
8~14 각 점포에 설치한 사인. 각 점포의 상인들이 살아온 발자취를 녹여내기 위해 노력했고, 인터뷰를 통해 인생과 이야기를 사인에 녹여냈다. 특히 시장야채가게에 ‘쉽게 포기하는 젊음을 보면 안타까워, 매일아침 7시 30분 문을 여는 성실함이 자랑이지요’라는 글귀가 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지역상인들과 긴밀한 소통을 했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15~17 각 점포마다 설치한 목재사인. 각 점포에 맞는 이미지를 조각해 제작했다. 신발가게, 생선가게는 목재사인만 봐도 알 수 있고, 그와 더불어 재미도 주기 때문에 상인들과 시장을 찾는 사람들에게 활력을 주는 요소다.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이전 페이지
분류: 기타
2009년 4월호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