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65)
신제품 (698)
조명+입체 (311)
트렌드+디자인 (256)
Big Print (191)
News (181)
최근 많이 본 기사
이미지 보정 작업할 수 있는...
국내·외 공공디자인 사례_공...
평면부조와 입체환조 모두 처...
연결 파이브 없어 편리한 일...
접합작업에 탁월한 열풍용접...
스마트폰 자체가 매체로 진화
빛의 조각을 담다
아크릴 간판 시대, 준비 됐나...
현수막만들기II-실사현수막편...
견고하고 실용성 높은 배너...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기타
협회 지부 독립 회원들 실익 반드시 따져야
2008-04-01 |   지면 발행 ( 2008년 4월호 - 전체 보기 )

협회 지부 독립, 회원들 실익 반드시 따져야

작년부터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한국옥외광고협회 이하 협회 각 시도지부의 독립법인화 문제가 점차 가시화하고 있다.
최근 협회는 총회를 통해 신임 중앙회 회장을 선출한 상태이고 서울시지부를 비롯한 각 지부들도 오랜 파행 끝에 새로운 지부장을 선출했다. 따라서 지부독립 법인화 문제는 앞으로 첨예한 이슈 중 하나가 될 듯하다. 문제는 협회의 지회, 지부, 중앙회는
모두 회원들의 회비로 운영하는 조직인만큼 철저하게 이들의 실익을 따져야 한다는 점이다. 글/김유승

지부, 지회는 사업자등록증 없어 구조적 한계<;Br>옥외광고물등관리법에서 명시하고 있는 법정단체인 한국옥외광고협회의 회원은 우리나라 사인업계의 근간을 이루는 사인 제작업체들이 대부분이다. 물론 행정안전부 구 행정자치부 가 2006년에 집계한 총 신고업체 18,000여 개 업체 중 약 3분의 1 정도가 그 회원이므로 가입률이 그리 높다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이미 오래 전부터 중앙회를 비롯해 전국 16개 광역자치단체에 지부를 두고 있고, 각 지부 역시 거의 모든 기초자치단체에 지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각 업종마다 이러한 협회가 많지만 한국옥외광고협회처럼 지부, 지회 등을 탄탄하게 조직화한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조직은 탄탄하지만 지난 몇 년간 중앙회 회장, 일부 지부장 선임을 두고 여러 가지 불미스런 일들이 이어지면서 현재 협회의 위상은 떨어질대로 떨어진 상태다. 회원들은 물론이고 비회원들도 협회의 활동에 대해 무관심한 상태가 됐고, 또 가장 중요한 업무인 대정부 활동은 거의 기대할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최근 중앙회 회장, 각 지부장 선임이 이어지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 중 가장 핵심사안은 바로 지부독립 법인화 문제다. 지부독립은 이미 오래 전부터 논의해온 사안이지만 앞에서 이야기했던 불미스런 상황들로 인해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
그동안 협회는 사단법인 형태로 운영돼 왔다. 이는 옥외광고물등관리법 제11조의2 제6항에서 ‘협회에 관하여 이 법에 규정된 것은 제외하고는 민법 중 사단법인에 관한 규정을 준용한다’고 명시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정부나 각 지자체, 그리고 일반 기업과 거래를 하려면 구조적인 한계가 발생한다.

신임 중앙회 회장ㆍ각 지부장, 적극 추진의사 밝혀<;Br>협회 중앙회는 사단법인으로 등록돼 있지만 산하 조직인 지부나 지회들은 법인이 아니기 때문에 원천적으로 계산서를 발행할 수가 없었다. 따라서 일부 지자체들은 광고물 정비사업 등을 추진하면서 해당 지역에 있는 협회 지부나 지회와 계약을 하려고 했지만 사업자등록증이 없다는 이유로 성사되지 못하기도 했다. 사업자등록증이 없다는 구조적인 한계로 인해 뻔히 보이는 큰 주문 건을 눈앞에서 놓칠 수밖에 없었던 각 지회, 지부들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법인을 일부 회원들이 공동으로 설립해 해당지역 지자체와 광고물 정비사업을 벌이는 경우도 있었고, 아예 회원 중 어느 특정업체 이름으로 계약을 하고 나중에 회원들과 수익을 분배하는 경우도 있었다.
지부독립 법인화를 추진하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다. 최근 총회를 통해 당선된 차해식 신임 서울지부장은 “현재 구조는 중앙회 승인을 받지 않으면 어떤 사업도 할 수 없다. 지부의 독립 법인화가 하루 빨리 추진돼야 별도로 수익사업을 할 수 있다. 독립 법인화가 되면 정부나 관의 협조로 수익사업을 늘리는 것은 얼마든지 가능하리라고 본다. 기존 수익사업의 수익성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각 구청과 긴밀한 협조로 새로운 수익사업을 개발하는데도 주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협회 지부독립 법인화 문제는 이미 행정안전부에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협회 중앙회에 이 문제를 하루 빨리 매듭짓자고 제안한 상태다. 게다가 김상목 신임 중앙회 회장 역시 이 문제를 공약으로 내세웠던 상황이므로 앞으로 전국 각 지부의 독립법인화는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래 전부터 협회 회원으로 가입해 활동하고 있는 한 회원은 무엇보다 지부독립화 문제는 회원들의 실익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자칫 일부 임원진만을 위한 지부독립이나 정부, 지자체에 끌려다니는 모양새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이야기다.
그는 “과거 서울시지부를 통해 진행했던 종로 업그레이드 프로젝트만 보더라도 전체 회원에게 이익이 돌아가지 못해 말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계약금액이 크다고 해서 관공서가 요구하는 대로 덮어놓고 계약만 해서는 안된다. 반드시 회원들 모두의 실익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하며, 관공서의 요구에 끌려다니지 말고 업계의 조직적인 힘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이전 페이지
분류: 기타
2008년 4월호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